WINTERINE

흔히 더치 커피라 불리는 콜드 브루를 간편하게 집에서 먹기 위해 인터넷에서 구입하였다.

다나와에서 검색하여 둘러보니 다양한 종류의 도구가 있었고, 화려하고 길쭉하거나 복잡해 보이는 구조의 도구들도 있었다.

구경은 잘 하였으나 용도와 가격을 맞추어 찾다보니 아래 사진의 도구를 구매하게 되었다.

구조가 단순하기에 저렴하면서도 충분히 적당한 용량을 담을 수가 있어 마음에 들었다.



물방울이 떨어지는 속도를 조절할 수가 있는데, 심플한 조절기의 특성 상 수위가 낮아지면 압력이 낮아지면서 물이 떨어지는 속도가 줄어든다는 단점이 있다. 하지만 그 부분을 감안하더라도 집에서 간편하게 사용하기는 좋은 듯하다.



요즘은 어디서나 분쇄 원두도 구매하기 쉽기에 주말에 구매하여 한 번 내려 놓으면 일주일 정도 냉장고에 넣어두고 먹을 수 있어서 좋다. 내려서 바로 먹는 것도 괜찮지만, 며칠 지난 후 마실 때가 맛이 더 좋은 듯하다.


PS: 찌꺼기는 잘 모았다가 오목한 그릇에 담아 냉장고 구석에 놓아 두면 탈취 효과가 있어 유용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