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리菩提

Buddhism / / 2016. 11. 21. 00:51

세척진로원제해洗滌塵勞願濟海

온갖 번뇌 씻어내어 고해의 바다 건너

초증보리방편문超證菩提方便門

속히 깨달음의 방편문을 증득하게 하여지이다

 내게 있는 아주 작은 티끌 같이 헤아릴 수 없는 모든 번뇌와 고통이 물로 씻겨 없어지듯 단번에 사라지면 그것이 곧 중생들의 세계인 고해의 바다에서 벗어나는 길이고, 더 나아가 깨달음까지도 성취될 수 있기를 바란다는 뜻입니다.


보리菩提

 

보리는 <천수경>에 나오는 말 중에서도 비교적 어려운 말입니다. 앞의세척진로원제해는 윗줄에 풀어 놓은대로 이해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하지만보리방편은 세심한 설명이 필요합니다.

 

보리(菩提)는 본래 음이인데 유독 불교에서만로 읽습니다. <천수경> 설명 중 시방(十方)도 십이 아니라라 읽고, 뒤에 나올 도량(道場)도 장이 아니라이라 읽습니다. 불교 경전에는 이런 한자가 꽤 있는데 읽으시는 분들이야 익숙해지면 불편이 없을지 몰라도, 이렇게 컴퓨터로 원고를 쓰다 보면 한자를 입력할 때 불편하긴 합니다.

 

보리는 깨달음이라는 뜻입니다. 불교에서 흔히 관세음보살, 지장보살 같은 보살의 지위 정도의 깨달음을 나타내는 말입니다. 보살이란 단어는 싼스끄리뜨어 보디사뜨바(Bodhisa깨달은+sattva사람)를 원어 발음에 가장 가깝게 한자로 표시하다 보니 보리살타(菩提薩타)가 되고, 이 말이 줄어 다시 보살(菩薩)이 된 것입니다. 그러니 <천수경>의 보리를 이해하려면 깨달음이 도대체 무엇인가 하는 문제가 해결되어야 하는데, 깨달음을 완성하지 못한 제 능력으로는 당연히 설명이 불가합니다.

 

다만 통상적으로 빠지기 쉬운 깨달음에 대한 오해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우리는 깨달음을 평상심과는 대단히 심각하게 다른 세계의 정신적인무엇이라는 상정을 합니다. 물론 틀린 말은 아닙니다. 그리고 또 한 가지, 어리석음의 극치인 무명(無明)의 정반대에 깨달음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무명과 깨달음이 양 극단에 있다는 생각은 불교를 이해하는데 큰 장애입니다.

 

무명과 깨달음 두 가지 영역 모두 자신이 생각하는 크기 만큼 생기고 존재합니다. 더욱이 떨어진다, 빠진다는 말도 무명과 깨달음 두 경우에 다 해당되는 말입니다. 즉 무명에만빠지는것이 아니라 깨달음에도빠진다는 말이 성립됩니다. 어리석으면 당연히 어리석은 만큼 무명에 빠진 것이고, 깨달음도 자신이 깨달았다고 감지하는 순간, 그 크기에 해당하는 만큼의 깨달음에 빠져버리게 되는 것입니다.

 

‘빠진다’는 것은 밖에서 안으로 들어간다는 의미이니, 안팎의 구별을 전제로 하는 그무엇이든그것은 법계와 진리의 이치에서 어긋나게 됩니다. 더군다나 빠진다는 것은 부처님의 가르침 중집착하지 말라는 말씀에 크게 어긋나는 것입니다. 그러니 깨달음에 빠지나 무명에 빠지나 실은 똑같은 것입니다. 깨달음에 빠지는 것[法執]이 격이 높은 건 절대 아닙니다. <천수경>에서 말하는 보리 정도의 깨달음이라면 모를까, 아닌 말로 시중에 유통되는 깨달음의 수준은 이 범주를 결코 넘지 못하고 있습니다.

 

<천수경>에서는 이런 깨달음의 경지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방편문까지 언급하고 있습니다.

'Buddhism'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편方便  (0) 2016.11.21
보리菩提  (0) 2016.11.21
원력願力  (0) 2016.11.21
관음觀音  (0) 2016.11.21
비심悲心  (0) 2016.11.21
무애無碍  (0) 2016.11.19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